충북도, 개학시즌 청소년 유해환경 중점 단속 < 사회 < 기사본문





지난해 충북도 민생사법경찰팀이 청소년 유해업소를 지도하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충북도가 가을 개학 시기를 앞두고 청소년 보호 분야 단속·계도에 나선다.

충북도 민생사법경찰팀은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청주와 충주, 제천 등 3개 권역의 유해업소 밀집 지역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주류와 담배 등 유해 약물 판매와 대리 구매, 불법 유해 광고 선전물 배포, 노래방·PC방 청소년 출입 불가 시간 위반, 청소년 고용 금지 위반 등을 중점 단속한다.

위법 행위가 적발되면 형사 입건한 뒤 검찰에 송치하거나 행정 처분을 의뢰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인 만큼 도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