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여신’ 송가인 “3개월 식비로 4000만원” :: 문화일보 munhwa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11일 오후 9시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전국 팔도 어머니, 아버지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트로트 여신 송가인이 등장한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2023.08.10.

가수 송가인이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한다.

11일 오후9시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전국 팔도 어머니·아버지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트로트 여신 송가인이 등장한다. 부모님의 남다른 손맛을 그대로 물려받은 송가인이 어떤 요리실력을 보여줄지, 평소 일상은 어떤 모습일지 주목된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 송가인이 등장하자 ‘편스토랑’ 식구들은 뜨거운 박수로 반겼다. 송가인은 미소와 함께 “안녕하세요. 송가인이어라~”라고 시그니처 인사로 화답했다.

MC 붐은 “(송가인이) 평소 요리를 잘한다. 고향이 진도인데 부모님이 향토음식을 굉장히 잘 만드신다”고 전했다. 이에 송가인은 “엄마가 해주시는 음식 맛을 흉내내려고 하다 보니 음식을 잘하게 되더라”라고 답했다. 또 이번 ‘편스토랑’ 출연을 위해 진도에 계신 어머니, 아버지가 막강한 지원사격을 해 주셨다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이후 VCR에서 송가인의 진짜 요리 실력이 공개됐다. 이날 절친한 선배 가수 한혜진의 집에 방문해 요리 대접을 한 송가인은 살아 있는 꽃게를 망설임 없이 뚝딱 손질하는가 하면 특별한 계량 없이 남도의 다양한 향토 음식을 만들었다. 이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배우 류수영은 “손질을 너무 시원시원하게 잘해서 식당 영상 보는 줄 알았다. ‘편스토랑’에 너무 늦게 나오신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송가인은 “중학교 때 처음 요리를 시작했다. 대학생 때 자취하면서 뼈다귀탕을 끓여 친구들 먹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요리를 잘하다 보니 트롯퀸으로 누구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요즘도, 사 먹기보다는 직접 집에서 만들어 먹는다고 털어놨다.

송가인의 먹는 것에 진심인 면모도 공개됐다. 주변 사람, 스태프 챙기길 좋아하는 송가인은 3개월에 식비로 4000만원을 지출한 적도 있다고. 송가인은 “그래서 매니저가 20㎏이나 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뉴시스]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